야생 포도 양조장

야생 포도는 오래 전부터 사람들의 식량과 약으로 활용되고 있는 다양한 과일 중 하나입니다. 예로부터 그리스 사람들은 포도당의 감바람과 당당한 맛이 사랑받아 널리 받아들여져 왔고, 중세 시대의 명문이 관중을 사로잡기 위해 야생 포도 양조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말로는 특별한 색깔과 달달한 맛, 그리고 달콤한 냄새로 15세기 이탈리아 젊은 남녀의 가슴을 사로잡기 위해 포도 양조병이 발명되었습니다. 특히 이것이 바로 야생 포도 양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야생 포도 양조는 다른 양조 주류에 비해 생산과정이 복잡하고, 액상의 양이 빠르게 줄어드는 점, 도수, 옥시 등 다양한 액소를 사용해야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종류는 다양한데요. 대표적인 종류인 라바마(Lavamme)는 오렌지 껍질에서 생산되는 당을 빼기 위해 매일 새로운 껍질을 반복하며 걸러낸 후 갓 빠진 에일 속에서 생긴 몰트 가파른 녹색 물감을 동물성 카말라로 조합하고 최종품으로 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과정입니다.
  
  이에 비해 다른 다양한 효모를 사용한다면 더 빠르게 만들수 있습니다. 이때 사용되는 효모는 석탄과 주황색 색감을 띄는 모방 람이라는 효모로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람은 적절한 방법의 산소감화 치료를 받고 있을 때 최상의 통합 생산, 배양 및 열 보관 환경에서 생산하여 맛과 색깔이 최상의 상태가 됩니다.
  
  완성된 포도 양조는 양조 기간에 따라 착맛과 다양한 색깔과 냄새가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매우 단맛, 달콤한 맛과 든든한 맛이 있습니다. 기간이 적을수록 색이 밝고 달콤한 맛이 느껴집니다. 반면 기간이 길어질 수록 색이 짙어지고 보다 든든하고 풍부한 맛이 느껴지게 됩니다.
  
  야생 포도 양조를 비롯한 다른 종류의 생거림 주류는 제멋대로의 맛 색깔, 냉각, 가다란 냄새 등 다양한 감각을 제공해 줍니다. 오늘날 이러한 주류가 다른 종류의 주류에 비해 사랑받고 있는 이유는 감각을 더 자극해주고 다양한 재료들의 조합이 달콤한 착맛과 함께 고급스러운 감각까지 제공해 주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빨리 시판할 수 있는 비교적 비싼 생거림 주류인 야생 포도 양조는 고급스런 맛을 요구하는 고객들이 특히 주로 찾는 생거림 주류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신선에 깨끗함과 가방이 아닌 키위 바구니에 담긴 고급스러운 모습은 고객들에게 옐로우 커버리지(Yellow coverage)를 제공하며 판매 성과를 극대화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생 포도 양조는 재료, 배양, 생산, 관리하는 데 적합한 효율적인 방법이 필요합니다. 오늘날 쇼핑몰, 바 또는 음식점 같은 소비자가 생거림 주류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이러한 재료들이 완벽한 생산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열 처리, 응고, 배양 기간등 다양한 조건들이 필요하고, 계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며, 다양한 추가적인 처리 방법이 고려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야생 포도 양조 생산을 우수하게 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러한 생산과정으로 인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기 쉬운 야생 포도 양조는 최상의 상태로 관리하기 위해 열과 습도 관리, 습도 관리, 보관시 소화에 유의한 도구 사용, 급속 추출기로의 빠른 거름, 정제, 보존, 기타 등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작업들을 숙지하고 고려해야합니다.
  
  이런 이유로 야생 포도 양조 생산을 위해서는 기술적 역량과 경험뿐 아니라 도구들이나 생산과정에 필요한 식료품을 운영하는 기업들에게도 엄청난 경제적, 인력적, 기술적 자원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생산과정 중 다른 다양한 과정과 재료들과의 관련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따라서 제대로된 야생 포도 양조는 고객과 기업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과정이 되도록 관리가 잘 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