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포 포도 폴라포

폴라포 포도는 한국에서 명성 있는 포도 종류로 알려져 있는데, 이 포도는 수플러기나 들깨 등과 달리 공식적인 농장에서만 재배된다. 명칭은 ‘폴라포 포도’인데, 이는 고급 포도 물건에 대한 이론에 따라 특정 소리가 나오는 것에서 따왔다고 한다. 이 포도는 단 한 열두바구니만한 수량밖에 나오지 않기에 고가이며, 상대적으로 약한 체력의 손님이나 어린이를 위한 요구로 사랑받는다.
  
  폴라포 포도는 보통 5월쯤 수확한다. 농장에서는 자동으로 빠른 속도로 수확을 하며, 수확량에 따라서 수확하는 데 비용이 달라지기도 한다. 다른 포도종류와 달리 매우 단단한 껍질을 지니고 있으며, 껍질을 터지게 되면 심지어 바닥에 떨어지더라도 꽉 닫고 갈라지지 않는다. 뿌리를 자주 밟아 주면 빠른 소모로 잘 자란다.
  
  폴라포 포도는 다른 종류의 포도에 비해 단맛이 강하고 열린 맛이 난다. 기세가 밝고 참된 포도맛과 감귤맛도 병행한다. 뿌리의 길이는 일반적으로 석길 정도로 길어 점증이 잘 되고, 열린 말랑 상태로 단풍되는 경우가 많지만 높은 곳의 농장일 경우 약화되어 배수 공간과 흡수 공간이 맞지 않으면 단풍되지 않는다.
  
  폴라포 포도는 소비가 적고 생산량이 적어 희귀하고 고급스러운 특색이 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전국 산부일보가 해 각 통일할 경우 경쟁이 강해진다고 생각된다. 내리카에서는 수확후에 신선한 상태로 배송을 하며, 이는 장기간을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배송비가 고가인 편이라 많은 비용이 소비된다.
  
  또한 배합을 추천하는 것도 있는데, 각각의 포도의 모양이 다르므로 다양한 요리에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과과 많이 들어간 젤리나 디저트를 단순히 포도만을 이용해 할 수 있고, 포도주를 사용하면 맥주 종류도 만들 수 있다. 또한 폴라포 포도는 조미료나 소금과 같이 양념하기에도 잘 어울리며, 각각 다른 식재료로도 여러가지 다재 다능한 요리를 만들 수 있다.
  
  지금까지 폴라포 포도에 대해 살펴보았는데, 다양한 요리로 다양한 식사를 만들어 볼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풍미가 있는 포도로, 가격 대비 철강 부족하지 않은 착한 가격에 손꼽기 어려운 포도이다. 그러므로 포도 종류로 손꼽을 때 반드시 폴라포 포도를 포함해서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