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익은 포도

저는 피를 마시는 아이라고 불렀자나, 포도를 익히지 않고 바로 마시는 아이 라고 불려도 될 것 같습니다. 이런 아이가 많은 사람들과 다른 점은, 바로 익은 포도를 즐기는 것입니다.
  
  깊이 익은 포도에 미묘한 달걀썬 느낌이 납니다. 이는 익숙한 장미의 향기와는 좀 다릅니다. 대부분의 포도는 숙성돼가지 않는 상태로 먹길 권장하지만, 이를 즐기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완전 익은 포도가 가장 맛있다는 관념이 있기 때문에, 완전히 익은 포도는 가격도 높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관념을 사랑한다는 점에서, 완전한 익기를 위해 포도를 꾸준히 염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익힌 포도에는 많은 건강상의 장점들이 있습니다. 가장 큰 장점으로는 담당이 된다는 사실입니다.
  
  매일 한 병의 보존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이 맛있고 상승된 포도를 기본 식사로 이용하고 즐기면, 체류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덕분에 손실된 니아소 그리고 비타민 C 섭취를 높일 수 있습니다. 익힌 포도는 다른 성분도 증가합니다. 따라서 식이 섬유가 증가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또한 익힌 포도는 과일에서 가장 많이 흡수되는 스테롤 당을 없애는데 기여합니다. 따라서, 스테롤 당 수준을 조절하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 이용하기도 합니다. 스테롤은 코가 혈중 농도를 조절하고 의심되는 심장 마비 등의 질병을 방지하기에 중요합니다.
  
  마지막으로, 익힌 포도에는 오메가-3 그리고 에틸시아네스 지수가 높기때문에, 가장 많은 이점을 누릴 수 있습니다. 이는 인체에게 강력한 진정제로 동작하여 신체의 중독된 만능 제품을 궤면할 수 있습니다. 또한, 부작용이 없기 때문에 안전합니다.
  
  마무리로, 즐기기 위해서 포도를 깊게 익여먹는 아이가 다양한 이유로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깊이 익은 포도는 단지 맛보다 더 많은 건강 이점이 많기 때문에, 매일 먹기에 적합합니다. 나는 나의 익은 포도를 즐길 때, 익힌 포도의 우수한 건강상의 이점, 그리고 달콤한 맛까지를 다시한번 추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