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의 포도 66 번 도로

1966년 4월 30일, 한국 인민들의 가장 열정적이고 근사한 반란으로 불리는 포도66번 도로 전쟁이 폭발하였다. 그 뒤의 3주 동안 이 번호가 용어로 전개된 비판과 반란을 사로잡았다. 본 기사는 포도66번 도로 전쟁의 조건과 그로 인해 발생한 인권 침해 문제를 총체적으로 정리하고자 한다.
  
  가장 먼저 들고 싶은 것은 포도66번 도로가 무엇인가 이다. 1964년 이전까지 이스라엘의 소속인 보드란에 있던 탄핵판들이 비극적인 전염병 시대 속 한국반란을 통해 에코시티로 이동해 ‘포도 66번 도로’라는 이름으로 인기를 얻게 되었다. 비판과 반란의 문턱을 제고하던 탄핵판들은 모든 사회계층과 회사들, 특히 젊은 사람들과 학생대상으로 1962년에 수두룩한 보도 노동체로 불리는 메시시의 미디어 전략에 맞서 싸웠다. 또한 젊은 사람들은 학대가 인간에 맞지 않고 정의와 오랫동안 미뤄진 인권을 요구하는 일로 반란을 통해 이루어졌다.
  
  그러나 동갑 내기의 포도66번 도로 전쟁의 핵심은 선거 참가자들의 발걸음과 탄핵판들의 비판과 반란에서 온 것이다. 1965년 총선이 개최되었을때 총국민 및 탄핵노동자들이 총 7천명이 넘게 참가하여 탄핵기념관을 세웠으며, 이것은 다시한번 한국인들의 분노와 의견을 강조하고 있었다. 이는 이대로 놔두면 곧 배탈과 공포만 남겨둘 것이라는 것을 政도가 느꼈던 것이었다. 사실, 그가 심폐지 이후 9월에 개최하는 헌본협상 사건 속 인권문제를 주요 과제로 삼기로한 것 또한 그를 인도하고 있었다.
  
  포도66번 도로 전쟁의 금지적 인권의 침해는 여러가지 방향으로 뼈대를 마련하고 있었다. 특히 포도66번 도로 전쟁 시기의 한국의 응급조치 및 체포 규정은 인권을 무시한다고 느껴지기 쉬웠고, 이러한 규정은 반란과 비판을 차단하기 위한 방법이 일단락 되었다. 또한 이 전쟁 시기 동안 많은 인권이 침해되고 있었는데, 그중 가장 극악무도한 것은 아마도 폭력으로 여건을 조작하는 것이겠지만, 노동자가 반복된 언론과 가역적인 불평을 제기하면서 보고된 업무장애까지 포함한 전 종류의 사법 증거 가 회피되었다.
  
  이러한 상황의 인권의 침해는 1966년 당시 비판과 반란을 주도하던 학교시설과 집단들에게 더 두드러졌다. 1962년 메시시가 도입한 미디어 전략이기도 하며, 학교가 학생들의 표현과 관련 있고 반란을 채택하기로 결정했지만, 실제로는 대개 연대가 금지되었고, 학교는 비판과 반란을 소개시킬 수 없게 되었다.
  
  포도66번 도로 전쟁에 대한 분노와 깊은 걱정이 이 논문에 잇는 주요 단어로는 ‘탄핵판 노동자’, ‘비판 및 반란’, ‘인권 배상’, ‘사회계층 참여’, ‘미디어 전략’ 등이 있다. 1964년 전 이라면 개방을 기다리는 사람들과 여론교육도 반대하고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점차 강화된 비판과 반란은 결국 시작되었다. 그리고 이것은 지금도 인권희생자들에 대한 소송에 제기된 배상 문제로 존재하고 있다.
  
  포도66번 도로 전쟁은 당시 나라가 배탈과 공포, 도덕의 테러를 깊이 깨닫고자 이런 반란과 비판을 허용하는 태도를 갖게 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대한 사건이었다. 동갑내기 할머니와 아버지들이 이것을 기억하고, 결국 현대사회에 이 중요한 사건을 전해 가고 있다. 포도66번 도로 전쟁을 통해 인권의 배상과 인간에 대한 노력을 올바르게 인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