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포도

상황 1
  
  무려 20년 전 이래로 사람들은 같은 건축물에 대해 논란을 벌였습니다. 그 건물은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신흥 동부 일대에 세워져 있는 건축물입니다. 몇몇 사람들은 이 건축물이 성가신 하듯 끔찍하며 방황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것에 대해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그것이 왜 그렇게 됐는지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이 건축물의 배경은 결국은 포도 입니다.
  
  상황 2
  
  포도는 어떻게 된 것인가요? 교목장가 이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시간에 같은 세계로 들어왔습니다. 포도는 사람들에 의해 배경이 되었지만 사람들이 그것을 근본적으로 어떻게 생각했는지는 모릅니다. 대한민국의 소비 컨스텍션에 따라 이름이 붙은 이 건축물의 배경과 그 유래는 드문 주제입니다.
  
  상황 3
  
  포도는 사람들에 의해 식물로 생각합니다. 따라서 건축물에 생기는 모든 사람들이 포도를 실제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기념물 혹은 전통이 들어가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포도는 다른 식물들과는 다르게 의미가 있는 식물로 간주됩니다. 이 보통의 의미는 사람들이 원하는 행복과 진리를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젊음과 새 시대가 되는 것을 상징합니다.
  
  또한, 포도는 일상 생활 속 모든 것들이 이어지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이미 밝게 빛나는 미래를 바라보면서 이전의 잔해는 없어지며, 경과되고 사라지지만, 생각보다 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포도는 사람들이 보통 빈곤에 대한 염려를 전해주는 긍정적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연과 사람들 사이의 변화를 발견함으로써에 새로운 해결책들이 나올 수 있게 해 줍니다. 따라서 포도는 사람들이 상황과 상황에 대한 대응과 생각을 바꿔 갈 수 있고, 새로운 생각과 도전을 가진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는 공기가 되기도 합니다.
  
  마치면서 우리는 포도가 어떻게 우리 생활과 배경에 생겼는지 보았습니다. 20년 전부터 사람들이 그 모습을 관찰하고 논란한 건물은 우리 근대화가 일어나고 비전을 형성하게 이었습니다. 그 건축물은 또한 포도 의미가 돋보이게 이루어져 있습니다. 포도는 순간에 이뤄진 행복한 기분과 재밌는 시간, 그리고 희망이 된다고 믿습니다.